메뉴 건너뛰기


중앙일보

작업장에서 도자기 제작용 전기가마 제품을 조립하고 있는 모습. [구미=프리랜서 공정식]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일 오전 경북 구미시 공단동 구미산업단지 내 ㈜에스티아이. 각종 부품이 쌓여 있는 150㎡(45평) 규모의 제1작업장 안에선 직원 대여섯 명이 바쁘게 손을 놀리며 제품을 점검하고 있었다. 직원들의 표정은 밝았다. “일하는 게 힘들 텐데 분위기가 좋다”고 묻자 기획관리팀 김승한(38) 차장은 “얼마 전 받은 보너스 때문인 듯하다”며 “남들은 다 어렵다는데 지갑이 두둑해지니 직원들 표정이 밝은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열처리 장비를 생산하는 이 업체 48명 전 직원은 지난해 12월 30일 1200%의 연말 보너스를 받았다. 통상임금(기본급+수당) 기준으로 1년 치 연봉이다.

직원들은 올해 회사 사정이 다소 나아진 것을 알고 있었다. 하지만 1200%의 성과급이 들어오리라곤 전혀 생각지 못했다고 했다. 제조팀 안희경(41) 과장은 통장을 확인하곤 깜짝 놀랐다고 했다. 그는 “금액을 잘못 본 줄 알고 수차례 다시 확인해 봤다”며 “연말연시 돈 들어갈 곳이 많아 걱정이었는데 아이들 학원비, 부모님 선물 등에 요긴하게 쓸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4일 ㈜에스티아이 직원들이 공장 앞마당에서 상장과 특허증을 들고 올 한 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하고 있다. [구미=프리랜서 공정식]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태일(55) 대표는 “위기를 함께 극복해 준 직원들에 대한 고마움의 표시”라고 말했다. 서 대표는 열처리 업계에서 일하다 2007년 에스티아이를 설립했다. 2014년까지만 해도 대기업 납품 중심으로 했다. 그러나 2014년 말 매출의 절반 이상을 거래하던 대기업과의 관계가 끊기면서 위기가 찾아왔다. 해당 대기업이 구조조정을 하면서 에스티아이와 거래하던 사업부문을 외국기업에 넘겼기 때문이다. 서 대표는 당시를 떠올리며 “하루아침에 문을 닫아야 하는 상황에서 눈앞이 캄캄했다”고 말했다.

2013년 103억원, 2014년 89억원 수준이던 매출은 2015년 32억원까지 추락했다. 매년 올려줬던 임금도 동결됐다. 물론 보너스도 없었다. 에스티아이와 함께 해당 대기업에 제품을 납품하던 다른 중소기업들은 도산하거나 업종을 바꿨다. 직원들의 불안감은 높아졌다. 서 대표는 위기를 기회로 삼기로 했다. 그는 “대기업만 바라보지 말고 독자적으로 살길을 찾자는 생각이 들었다. 그동안 번 돈 모두를 털어 설비투자와 기술개발에 힘을 쏟았다”며 “중국과 인도, 미국 등 세계시장을 노려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직원도 늘렸다. 30여 명이던 직원은 연구·마케팅 인력을 더 채용해 40여 명으로 늘어났다.

성과는 지난해 초부터 나타났다. 지난해 하반기 중국의 한 업체와 180억원 수출 계약을 맺는 성과를 거뒀다. 현재 인도와도 계약 막바지 단계에 접어들었고, 미국 시장에도 판로 개척의 첫발을 뗀 상태다. 지난 한 해 결산을 해봐야 알겠지만 에스티아이는 2016년 190억원 정도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15년 매출의 6배 수준이다. 대기업에 제품을 납품하던 때보다도 많다. 이 같은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해 11월 구미시가 우수 기업에 주는 ‘이달의 기업’에도 뽑혔다. 올해 하반기엔 대구 성서산업단지에 공장을 하나 더 지을 계획이다. 서 대표는 “회사가 어려울 때 직원들이 모두 자기 일처럼 함께 고민하고 고생했다. 위기를 극복하고 거둔 성과를 회사가 독차지해선 안 되는 이유”라고 말했다.

구미=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daegulsajin.gif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86 관광지의 기대 VS 현실 [9] file [레벨:11]id: 울엄마울엄마 2017.01.09 679
6685 손기정 투구의 비밀 [6] file [레벨:11]id: 울엄마울엄마 2017.01.09 440
6684 비행선 격납고를 재활용한 독일의 실내 수영장 [12] file [레벨:10]id: 샤우팅샤우팅 2017.01.08 968
6683 18kg 大 광어 보셨나요? [17] file [레벨:10]id: 여행매냐여행매냐 2017.01.06 1243
6682 80-90년대 추억코드 [11] file [레벨:10]id: 여행매냐여행매냐 2017.01.06 826
6681 낚시를 사랑하는 9살 소녀 [11] [레벨:13]id: 콜로세움콜로세움 2017.01.06 866
6680 시골 아재들의 우정 [13] file [레벨:7]id: 나스리나스리 2017.01.06 768
» 전 직원이 1년치 연봉 보너스 받은 중소기업 [12] [레벨:15]id: 천원천원 2017.01.05 958
6678 내셔널지오그래픽 선정 올해의 사진 2016 [10] [레벨:11]id: 아이스맨아이스맨 2017.01.05 849
6677 직장인 vs 학생 vs 백수 [9] file [레벨:8]id: 그날그날그날그날 2017.01.04 764
6676 풀빵 아줌마 이야기 [12] file [레벨:16]id: 라따라따라따라따 2017.01.04 559
6675 청소노동자 국회 신분증 받는날 [8] [레벨:10]id: 해몽해몽 2017.01.04 476
6674 사람구하고 통수맞은 외국인 [8] file [레벨:11]id: 속담왕속담왕 2017.01.03 697
6673 신개념 닭도리탕 배달 서비스 [10] file [레벨:11]id: 울엄마울엄마 2017.01.03 778
6672 오락실 풍경 [13] file [레벨:12]id: 김총무김총무 2017.01.02 709
6671 바나나의 7가지 진실 [9] file [레벨:12]id: 김총무김총무 2017.01.02 812
6670 욕심 없는 자매 [10] file [레벨:6]id: 보no보no보no보no 2017.01.02 831
6669 10대 노숙자를 스타로 만든 사람 [9] file [레벨:12]id: 보스보스 2017.01.02 784
6668 해변가에서 발견된 편지 [8] file [레벨:12]id: 보스보스 2017.01.02 557
6667 독일 청년 이슬람에게 일침 [8] file [레벨:11]id: 폴리스캅폴리스캅 2017.01.02 531
6666 간호사의 고백 [10] file [레벨:8]id: 그날그날그날그날 2016.12.31 1632
6665 한국으로 시집 온 김유정 닮은 네팔여자 [14] file [레벨:8]id: 그날그날그날그날 2016.12.31 1572
6664 어느 아파트 출입문의 발판 [11] file [레벨:8]id: 웃어요웃어요 2016.12.31 939
6663 가스검침원의 미션 임파서블 [14] file [레벨:10]id: 배린마스배린마스 2016.12.30 879
6662 지하에서 버스환승 [10] [레벨:15]id: 천원천원 2016.12.30 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