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난 4월 13일 아침에 제 아들이 군인들에게 체포당했습니다.


점심 쯤 이었을까요. 일을 보러 나가던 중에 TV 뉴스 자막에 군대에서 동성애자들을 잡아내고 있다는 기사가 나오는 걸 봤습니다. 요즘 같은 세상에 저런 일도 다 벌어지고 별 걸 다하는구나 싶었어요. 그러던 중에 아들에게 전화가 한 통 걸려왔습니다. 아들은 서울에 출장을 와있었어요. 무슨 일이 생겼나 싶었는데 목소리가 많이 떨렸습니다.


아들은 자기가 헌병들에게 체포되었다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왜 그랬는지는 모르겠지만 갑자기 아까 봤던 뉴스가 생각났어요. 그 땐 정말 눈앞이 캄캄해지고 아무 생각도 들지 않았습니다. 우리 아들이 뉴스의 주인공일 줄은 꿈에도 생각 못했으니까요. 정신이 없어 무슨 말을 나눴는지는 잘 기억이 나진 않네요. 변호사가 와있다고, 수사 받을 거라는 이야기 정도를 들었습니다.


저녁쯤에 변호사님께 연락을 받고 자세한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신문 기사도 자세히 봤습니다. 육군참모총장이란 분이 동성애자 군인들을 다 찾아내서 벌주라는 명령을 내리셨다더군요. 뉴스를 보면 세상이 많이 바뀌어 가는 것 같은데 굳이 왜 이 시기에 이런 일을 벌일까 싶어 이해가 가질 않았습니다. 우리 아들처럼 잡혀가진 않았지만 수사를 받은 군인들이 많다는 사실도 어이가 없었습니다. 누굴 때린 것도 아니고, 술을 먹고 행패를 부리거나 성폭행을 한 것도 아닌데 왜 이렇게까지 하는 걸까요.


오늘은 심지어 구속영장까지 청구했다고 합니다. 나쁜 짓을 한 높은 사람들이나 받는 줄 알았던 구속영장을 받았다니 너무 기가 막히고 화가 납니다. 정작 나쁜 짓 한 사람들은 구속이 잘 되지도 않는데, 대체 우리 아들은 무슨 죄가 있다고 감옥에까지 가둬서 수사를 한단 말입니까? 뭘 그렇게 잘못했습니까?


저는 아들이 동성애자라는 사실을 몰랐습니다. 문제가 문제다보니 친척들에게도 이야기를 못하겠고, 아들은 잡혀갔다는데 어디 물어볼 데도 없고 한참 속앓이를 했어요.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 녀석이 혼자 자라 외로웠던 건 아닌지, 내가 뭘 잘못해서 그런 건 아닌지 지나간 날들이 다 생각이 나고 마음이 답답하기만 합니다.


하지만 저는 제 아들이 조금도 부끄럽지 않습니다. 제가 많이 배우지 못해 잘 모르고, 갑자기 알게 된 사실에 혼란스럽긴 하지만 아들이 남자를 좋아한다는 사실이 죄가 아니라는 거, 그게 부끄러운 일 아니라는 것쯤은 압니다. 아들은 언제나 우리 부부의 자랑이었어요. 집안 형편이 넉넉하지 못해 남들처럼 많은 걸 해주진 못했지만 정말 멋지게 잘 자라주었어요. 군복무도 정말 착실하게 해왔습니다. 나중에 안 일이지만 이번 사건으로 힘들어하는 와중에 상관들께서 여러모로 많이 위로해주셨다고 들었습니다. 거기서도 잘 살았구나 싶은 생각에 자랑스럽고, 또 한편으론 혼자 마음고생 했을 아이 생각에 가슴이 미어집니다.


어디 말 할 곳도 마땅치 않았을텐데 이 사실을 세상에 알려주시고 아들을 도와주시는 군인권센터가 정말 고맙습니다. 군인권센터 분들께서 하시는 피해자 지원 모금에 정말 많은 분들께서 도움을 주셨다는 말씀도 들었습니다. 무슨 말로 이 감사한 마음을 다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할 수만 있다면 뭐라도 돕고 싶은 마음이에요. 자랑스런 군인으로 나라를 위해 열심히 일한 아들을 남들과 조금 다르다는 이유로 범죄자로 만든 장준규 육군참모총장이 꼭 책임졌으면 좋겠습니다. 저희 아들 말고도 어딘가에서 같은 고초를 겪고 있을 우리 아들들에게 제 몇 마디 말이 위로가 되길 바랍니다.


염치 불구하고 많은 분들께 저희 아들 구속의 부당함을 호소 드립니다. 부디 저 뿐 아니라 상식 있는 모든 분들께서 이 어이없는 구속에 반대하고 있다는 사실을 재판부에 보여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립니다.


오늘 아침에도 아들의 전화를 받았습니다. 정신이 하나도 없어 수신자부담전화도 제대로 못 받고, 세 번째 전화가 걸려 올 때서야 겨우 받을 수 있었습니다. 여리고 속 깊은 녀석이 엄마 걱정을 얼마나 많이 했을까요. 변호사님께 전해 들으니 엄마가 놀랐을까봐 걱정을 그렇게 많이 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꼭 전해 주고 싶은 말이 있어요.

아들, 엄마 걱정 안 해도 돼. 
엄마는 언제나 네 편이니까. 
많이 사랑해. 힘내 아들.


2017년 4월 14일,
A대위 어머니 드림

daegulsajin.gif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079 "흑인혼혈이 축복이 됐어요"…패션쇼 30개 오른 17세 현... [11] 눈물샘 2017.04.15 1021
7078 스타벅스 얌체손님 [11] 라미스인 2017.04.15 1307
» 구속영장 청구된 성소수자 군인 어머니의 호소문 [10] 사커현 2017.04.15 622
7076 20대라면 꼭 알아야할 주택청약 종합저축 [12] 폴리스캅 2017.04.14 897
7075 훈훈한 맥도날드 라이더 [16] 나랑께 2017.04.13 829
7074 일본방송, 유나이티드항공 보도하며 폭소 [16] 하얀하늘 2017.04.13 871
7073 15분 운동으로 살을 빼보자 [12] 하얀하늘 2017.04.13 534
7072 색을 처음본 할아버지 [10] 다린 2017.04.12 743
7071 무면허 여고생 주유소 들이받고 도주 [10] 라따라따 2017.04.12 592
7070 유방암 자가진단 [9] 속담왕 2017.04.12 470
7069 100년전의 리빙 꿀팁 [8] 해몽 2017.04.12 522
7068 혼밥이 신경쓰이는 문화 [10] 해몽 2017.04.12 559
7067 직원의 타기위해 승객을 끌어내리는 항공사 [7] 샤우팅 2017.04.12 321
7066 자기가 난시인지 확인하는방법 [9] 콜로세움 2017.04.12 379
7065 초등생 살해 10대소녀,시신일부 들고 서울시내 돌아다녀 [10] 십만송이 2017.04.12 434
7064 배민신춘문예 [7] 여행매냐 2017.04.12 238
7063 품절대란을 뚫어야 구입 가능한 인기 '떡' 10 [7] 여행매냐 2017.04.12 724
7062 물가가 비싼도시 vs 물가가 싼도시 [12] 보no보no 2017.04.11 599
7061 자취 가구 BEST 10 [6] 눈이말똥 2017.04.10 798
7060 [K팝스타6 종영] 보이프렌드, 언젠가 가요계 씹어 먹을... [5] 천원 2017.04.10 453
7059 우크라이나 국회 [11] 도레미 2017.04.09 686
7058 엿장수 똥꾸멍은 [9] 도레미 2017.04.09 556
7057 거품 설거지 [10] 도레미 2017.04.09 529
7056 ABC마트의 환경미화원을 위한 신발 기부 [14] 파워맨 2017.04.07 936
7055 아파트 엘레베이터 일침 [13] 파워맨 2017.04.07 9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