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jpg

1400년대 여진족과의 대치상황


이 편지를 쓴 사람은 나신걸이라는 사람인데 당시 29세였고 군관(소위나 중위쯤 되는 초급 장교)이었음.
북방에서 여진족과의 대치 중에 집에 있는 아내한테 쓴 편지임. 내용은 대강 이러함.

논밭은 다 소작 줘버리고 당신은 농사 짓지 마. 종이 꼬드겨도 당신 농사 짓으면 안돼.
아, 봇물 있는 논에 모래가 꼈을텐데 그거 가래질 해야 하는데 기새(아들 이름)한테 거들라고 해 
그리고 내 옷 좀 보내줘. 안에 껴 입어야겠어. 내가 입던 헌 비단 옷은 보낼테니까 기새 한테 물려 줘.
바늘 여섯개 사서 보낸다. 이번엔 휴가 짤려서 집에 못가. 짜증난다....눈물이....
어머니랑 애들 데리고 잘 있어. 내년 가을에 휴가 나갈께.

(중략) 

상관이 지는 가족 보러 집 가면서 나는 못가게 해. 뭐 이런.....
군인이 되고 나니깐 뭐 내 맘대로 안되네. 내가 만약 박박 우겨서 집에 가면
병조(국방부)에다가 보고해서 우리집으로 헌병 보내 잡아서 영창 넣는다네. 
어쩔수 없이 함경도에서 뺑이 쳐야 함.

(중략)

논밭에 세금 붙는거 납부하는거는 복잡하니까 일단 우리 형한테 내달라고 해. 
현물 필요하면 박충의댁 가서 바꾸고. 쌀도 찧어 놓고....
마을에서 부역할일 생기면 종들 보내면 되고....

daegulsajin.gif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193 한국 배드민턴, 중국 꺾고 14년만에 세계혼합단체선수... [12] 보스 2017.05.29 394
7192 아내의 선물 [15] 꼭안아줄래 2017.05.27 969
7191 4055발의 국가대표 [9] 오운 2017.05.27 538
7190 증명 사진의 달인 [8] 오운 2017.05.27 582
7189 얼굴예뻐지는법 웃는얼굴만들기방법 [8] 그날그날 2017.05.26 640
7188 요즘 핫한 김무성 놀이 [11] 시리우수 2017.05.26 689
7187 서울속의 중국 [8] 시리우수 2017.05.26 686
7186 모기 피해 도망가는 순록들 [11] 탁구왕 2017.05.25 634
7185 강남역 스타킹 테러 [10] 도레미 2017.05.25 1085
7184 청어의 산란기 [6] 도레미 2017.05.25 448
7183 딸이 먹고싶은 통닭을 사러나온 아빠 [6] 도레미 2017.05.25 837
7182 서울 2호선 새 전동차 타봤더니…좌석 넓어지고 공기 '... [7] 천원 2017.05.25 561
7181 죽은 햄스터를 묻어준 곳에서 해바라기가 자라나 [7] 러블리 2017.05.24 553
7180 북한 이탈 주민의 돌직구 [6] 양량 2017.05.23 781
7179 조선의 귀신폭탄 [6] 양량 2017.05.23 569
7178 오토바이 의인 찾습니다 [5] 양량 2017.05.23 411
7177 로마 바티칸 건물의 천장 [5] 양량 2017.05.23 375
» 조선시대 초급 장교가 집에 보내는 편지 [5] 양량 2017.05.23 366
7175 소방관들 빵셔틀 시키는 한 신고자 [5] 양량 2017.05.23 463
7174 조선총독부 내부 사진 [7] 다린 2017.05.21 730
7173 국내 작곡가들의 현실 [6] 뻐꾹흥국 2017.05.21 619
7172 또한번 돌을돈진 이세돌 [5] 뻐꾹흥국 2017.05.21 592
7171 영재발굴단 강현이 [7] 김탁구 2017.05.19 845
7170 택시가 신호위반을 한 이유 [6] 하얀앙마 2017.05.19 916
7169 정권마다 바뀌는 교육 제도 [6] 십만송이 2017.05.19 4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