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중앙일보

국내 한 친환경 산란계 농장에서 출하된 달걀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자 15일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이 계란 판매를 중단했다. 한 고객이 15일 오전 서울 이마트 용산점 달걀 판매대에서 안내문구를 보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며칠 전에 산 계란에 08번이 찍혀 있는데 이걸 먹어도 되나요?”

15일 한 인터넷 카페에 올라온 게시글에 1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08번이 찍혀 있으면 경기도에서 생산한 계란인 것 같다. 먹지 말고 환불하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조언 주를 이뤘다.

대형마트 3사와 인터넷 쇼핑몰, 편의점 등 주요 유통채널이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계란 판매를 전면 중단하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유통업체들은 “판매 중단은 예방적 조치”라고 설명하고 있지만 시민들은 믿지 않는 분위기다. 주부 김선혜(45)씨는 “살충제가 나왔다고 하니 남은 계란을 아까워도 버리려고 한다. 일단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계란 껍질에 08번 인쇄 마크가 찍혀있다. 경기도에서 생산됐다는 의미다. 이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넷 카페 등에서는 계란에 새겨놓은 ‘난각 인쇄’ 읽는 법이 빠르게 공유되고 있다. 정부는 계란의 생산지 시·도별로 껍질에 서울(01), 경기(08), 경북(14) 등을 구분하는 두 자리 수 부호를 적게 하고 있다. ‘피프로닐’ 등의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경기도산 계란은 우선 피하고 봐야 한다는 게 시민들 반응이다.

주부 김모(32)씨는 "08번 계란은 무조건 버리라는 반응부터 환불하라는 글까지 인터넷 게시판에 계속 올라온다. 집에 있는 걸 확인해보니 08번이 아니라서 일단 안심했지만 그래도 불안하다"고 말했다.


계란 껍질에 인쇄된 시·도별 부호

서울특별시(01), 부산광역시(02), 대구광역시(03), 인천광역시(04), 광주광역시(05), 대전광역시(06), 울산광역시(07), 경기도(08), 강원도(09), 충청북도(10), 충청남도(11), 전라북도(12), 전라남도(13), 경상북도(14), 경상남도(15), 제주특별자치도(16), 세종특별자치시(17)

※ 식품의약품안전처 고시




15일 만난 시민들은 확실히 안전하다는 결론이 나기 전까지는 계란을 먹지 않겠다는 반응이었다. 네 식구가 매일 계란을 하나 이상 먹었다는 주부 박모(71)씨도 “살충제가 나왔다고 하니 그동안 먹은 것도 찝찝하고 완전히 안전하다고 할때까지 당분간은 못 먹을 거 같다”고 했다. 임신 7개월 차인 임모(31)씨는 “비싸도 유기농 업체에서 사먹고 있었는데 업체에서 정부가 안전하다고 결과 발표하기 전까지 배달을 중단하겠다는 연락을 받았다. 아이 때문에 신경을 써왔는데 안전하다는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안심할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유럽에서 살충제 계란 파동이 일어난 뒤 뒤늦게 국내에서 같은 상황이 벌어진 것에 분노하는 시민들도 있었다. 이전에도 계란에 대한 검사가 제대로 되지 않았던 것 아니냐는 이유 때문이다. 성모(33)씨는 “다이어트 용도로 계란을 많이 먹었는데 그 동안 먹은 계란에 모두 살충제가 있었던 것이냐”고 의심했다.

중앙일보

빵집 등 계란 소비가 많은 업종에 종사하는 상인들도 불안해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상인들 역시 불안에 떨고 있다. 서울 신림동에서 토스트 가게를 운영하는 문모(44)씨는 “토스트에 계란 하나는 꼭 들어간다. 대체 불가능한 재료다. AI 대란 때 계란값이 두 배로 뛰어 힘든 상황인데 또 공급 차질 빚으면 장사하기 너무 힘들어진다”고 말했다. 그는 “당장 오늘 아침에 계란을 받지 못했다. 동네 가게 중에 비싸게 파는 곳이라도 있으면 찾아가서 구매를 해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 공덕동에서 김밥가게를 운영하는 박모(54)씨는 “가장 인기 있는 메뉴가 계란말이 김밥인데 상황이 악화되면 장사를 하기 어렵다. 만약 도매업자가 거래가 안 된다고 하면 손님들에게 계란 빼고 드셔도 되냐고 물어봐야 한다”고 안타까와했다.

공급 불안보다 계란에 대한 불신이 더 큰 문제라는 지적도 나왔다. 서울 신림동에서 35년째 제과점을 운영하고 있는 조계석(54)씨는 “이미 계란 파동 이후 너무 힘든 상태다. 모레까지는 간신히 버티겠지만 카스테라처럼 계란을 많이 쓰는 제품은 줄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안전하다는 판정을 받아야 되는데 그렇지 않으면 손님들이 카스테라를 찾겠느냐”고 덧붙였다.

대형 식품유통 체인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다. 뚜레주르 등 제과점을 운영하는 CJ푸드빌은 “향후 검사 결과를 보고 우리와 거래하는 업체가 문제가 있는지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파리바게뜨 등을 운영하는 SPC그룹도 “재고가 1~2일 버틸 물량 밖에 없어 제품 생산 차질 생길 가능성도 있다. 상황이 조속히 정상화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daegulsajin.gif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323 유치원에서 배운대로 했어요 [9] 십만송이 2017.08.28 366
7322 돈 빌려준 경찰 고마워서 박카스 몰래 두고 간 여학생 [10] 십만송이 2017.08.28 292
7321 공병 팔아 회사 운영하는 7살 소년 [11] 십만송이 2017.08.24 1056
7320 결혼 앞두고..축의금 대신 '이것' 원한 참스승 .. [8] 십만송이 2017.08.24 841
7319 소소한 친절 [7] 십만송이 2017.08.24 534
7318 2017 개기일식 Live 나사tv [8] 정글의법칙 2017.08.21 509
7317 어머니가 지도를 만드는 이유 [13] 지젤반찬 2017.08.18 720
7316 어느 부자가 돈을 쓰는 법 [22] 지젤반찬 2017.08.18 760
7315 바닷가 사는 사람들이 경악한 한장의 사진 [17] 천원 2017.08.15 2015
» '08번은 피하세요' 계란번호 확인 나선 시민들…김밥집 ... [13] 천원 2017.08.15 901
7313 35년간 신문배달 하신 분 [13] 배린마스 2017.08.15 777
7312 밥 아저씨가 화려한 물감을 내려놓은 이유 [10] 배린마스 2017.08.15 828
7311 대구의 인심좋은 건물주 [13] 효린이 2017.08.15 757
7310 양궁협회 디테일에 된통 당한 시공사 [12] 효린이 2017.08.15 632
7309 기적의 시력 향상법 [12] 김새봄 2017.08.12 1179
7308 하지만 너는 그러지 않았지 [16] 하얀하늘 2017.08.11 1114
7307 中 강진 낙석에 몸던져 딸 구하고 하늘나라 간 부부 [8] 하얀하늘 2017.08.11 774
7306 남몰래 상금주는 기업 [14] 하얀하늘 2017.08.11 645
7305 10여년 전, 일본 극우세력 사사카와 재단이 한국에 뿌... [9] 어아가 2017.08.10 672
7304 퇴근길 꽉 막힌 도로서 신생아 목숨 살린 '모세 기적' [10] 천원 2017.08.05 1163
7303 "물 속 안 보여"…한강 쓰레기 해결사로 나타난 '도깨비' [10] 천원 2017.08.05 1053
7302 매일밤 모기에 당한남자 [12] 시리우수 2017.08.05 956
7301 중국 세계최대 망원경 만들었는데, 운영자 못구해 골머리 [12] 시리우수 2017.08.05 797
7300 내 아내는 누구인가 [12] 시리우수 2017.08.05 1090
7299 아버지의 카톡 [19] 하얀하늘 2017.08.01 15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