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네티즌들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위험한 사진 한 장에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중앙일보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제가 된 것은 파도를 막기 위해 놓인 테트라포드(tetrapod) 위에서 한 커플이 입맞춤하는 사진이다. 얼핏 본다면 그저 아름다운 커플의 사진이지만, 바닷가에 사는 사람들이라면 식겁하며 이런 행위를 뜯어말린다.

중앙일보

바닷가에 사는 네티즌들이 화들짝 놀란 사진 한장.[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테트라포드는 파도를 막기 위해 설치된 콘크리트 덩어리다. 항상 물과 가까이 있다 보니 습하고 그늘진 부분이 많아 해초와 이끼가 자라기 쉽다. 이에 더해 콘크리트 덩어리는 표면이 둥글어 사람이 오르면 발을 헛디디기 쉽다. 한마디로 추락 위험이 많다는 얘기다.

중앙일보

테트라포드 위에서 낚시를 하고 있는 낚시꾼.[사진 연합뉴스]


문제는 추락뿐이 아니다. 테트라포드 사이에 빠진다면 미끄러운 표면 탓에 혼자 힘으로 오르기 어렵다. 또한 아래로 빠진다면 여러 개의 테트라포드가 겹쳐 미로같은 구조인데다 빛이 잘 들지 않아 빠져나올 길을 찾기 쉽지 않다.

게다가 테트라포드는 단단한 콘크리트로 만들어진 구조물이라서 떨어진 뒤 부딪히기라도 하면 크게 다쳐 혼자 힘으로 빠져나올 수 없다. 목소리도 밖에 잘 들리지 않아 구조를 요청하기도 어렵다.

중앙일보

테트라포드 추락사고 현장.[사진 연합뉴스]




지난해 테트라포드 사고는 51건으로, 2명이 숨졌다. 올해 상반기에는 26건의 사고가 일어났으며, 3명이 숨졌다.

해당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빠지면 못 나올 수도 있구나" "빠지면 목소리도 밖에 잘 안 들린다더라" "바닷가 사는 사람인데 절대 들어가면 안 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daegulsajin.gif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323 유치원에서 배운대로 했어요 [9] 십만송이 2017.08.28 366
7322 돈 빌려준 경찰 고마워서 박카스 몰래 두고 간 여학생 [10] 십만송이 2017.08.28 292
7321 공병 팔아 회사 운영하는 7살 소년 [11] 십만송이 2017.08.24 1056
7320 결혼 앞두고..축의금 대신 '이것' 원한 참스승 .. [8] 십만송이 2017.08.24 841
7319 소소한 친절 [7] 십만송이 2017.08.24 534
7318 2017 개기일식 Live 나사tv [8] 정글의법칙 2017.08.21 509
7317 어머니가 지도를 만드는 이유 [13] 지젤반찬 2017.08.18 720
7316 어느 부자가 돈을 쓰는 법 [22] 지젤반찬 2017.08.18 760
» 바닷가 사는 사람들이 경악한 한장의 사진 [17] 천원 2017.08.15 2015
7314 '08번은 피하세요' 계란번호 확인 나선 시민들…김밥집 ... [13] 천원 2017.08.15 901
7313 35년간 신문배달 하신 분 [13] 배린마스 2017.08.15 777
7312 밥 아저씨가 화려한 물감을 내려놓은 이유 [10] 배린마스 2017.08.15 828
7311 대구의 인심좋은 건물주 [13] 효린이 2017.08.15 757
7310 양궁협회 디테일에 된통 당한 시공사 [12] 효린이 2017.08.15 632
7309 기적의 시력 향상법 [12] 김새봄 2017.08.12 1179
7308 하지만 너는 그러지 않았지 [16] 하얀하늘 2017.08.11 1114
7307 中 강진 낙석에 몸던져 딸 구하고 하늘나라 간 부부 [8] 하얀하늘 2017.08.11 774
7306 남몰래 상금주는 기업 [14] 하얀하늘 2017.08.11 645
7305 10여년 전, 일본 극우세력 사사카와 재단이 한국에 뿌... [9] 어아가 2017.08.10 672
7304 퇴근길 꽉 막힌 도로서 신생아 목숨 살린 '모세 기적' [10] 천원 2017.08.05 1163
7303 "물 속 안 보여"…한강 쓰레기 해결사로 나타난 '도깨비' [10] 천원 2017.08.05 1053
7302 매일밤 모기에 당한남자 [12] 시리우수 2017.08.05 956
7301 중국 세계최대 망원경 만들었는데, 운영자 못구해 골머리 [12] 시리우수 2017.08.05 797
7300 내 아내는 누구인가 [12] 시리우수 2017.08.05 1090
7299 아버지의 카톡 [19] 하얀하늘 2017.08.01 15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