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일본 극우세력과 돈



사사카와 재단과 돈


 사사카와 료이치(笹川良一:1899~1995)라는 1945년 일제 패망 후 A급 전범으로 체포되었다가 미국의 동아시아 정책 변경으로 석방되어 도박사업으로 큰 돈을 벌었다. 그가 만든 재단이 사사카와 재단(현재명 일본재단:Nippon Foundation)이다. 그는 극우파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인 새역모교과서모임의 회장이기도 하다.



10여년 전 이 사사카와 재단의 자금 100억원이 국내 모 사립대학에 ‘아시아 연구기금’이란 명목으로 지원되어 물의를 일으킨 적이 있었다. 50억원은 또 다른 사립대에 들어갔는데, 당시 사사카와 재단이 뿌린 자금 규모는 300억 정도로 알려졌다.


『한겨레 21』의 정위치는 바로 이런 자금을 받고 아직도 조선총독부 역사관이나 일본 극우파의 역사관을 전파하는 학자들을 추적해 보도하는 것이지 “이것이 진짜 고대사다” 따위의 가치전도적인 제목으로 조선총독부 역사관을 전파하는 역사테러를 자행하는 것이 아니다.



지금 생각하니 그 시절 100억과 50억을 받은 두 사립대 출신들 사이에서 갑자기 일본 유학 열풍이 인 것은 우연이 아니었다는 자각이 뒤늦게 든다. 물론 그때는 사사카와 자금이 유입되었다는 사실도 전혀 몰랐지만 지금 한국 사회의 현실을 생각하니 이 돈의 효과는 대단했다는 생각이 든다.


이 자금이 국내 우익학자들에게만 흘러들어갔을 것으로 생각한다면 아직도 한국 사회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것이다. 한국 사회는 ‘반일하는 척’하거나 죽은 친일파를 비판하면 영웅이 되지만 일본 극우파와 조선총독부 역사관을 진짜로 비판하거나 산 친일파를 비판하면 우익은 물론 짝퉁 좌익까지 총궐기해서 “저놈 죽여라”고 합작하는 사회다. 이 구조를 모르면 계속 속는다.






대한민국은 정부기관인 동북아역사재단과 한일역사 공동연구위원회의 경우에서 보듯이 대한민국 국고로 중국의 동북공정과 일본 극우파 역사관을 전파한다. 정신은 아직도 일제강점기에 머물러 있기 때문이다. 뿐인가? ‘하버드 프로젝트’니 『동북아역사지도』 따위 등등 이런 사례는 열거하기 힘들 정도로 많다. 그러나 일본이라면 민간이든 정부든 이런 일은 절대 벌어질 수 없다.


일본은 한때나마 제국을 운영해봤기 때문에 제국의 관점으로 사물을 본다. 우리는 아직도 식민지의 관점으로 사물을 본다. 대표적인 사람들이 학자들이고 언론들이다.




고 최재석 고려대 명예 교수께서는 이주한 한가람 역사문화연구소 연구위원에게 “일본 가서 공부하는 것은 좋은데, 절대 역사학 학위 받을 생각을 하면 안 됩니다”라고 신신당부하셨다. 정부돈이든 민간돈이든 일본 돈은 공짜가 없다는 설명이 뒤따랐다. 김현구 씨는 EBS 교육방송에서 자신이 일본 문부성 장학금으로 유학한 경험을 자랑스레 이야기했는데, 서희정이란 분이 그 녹취록을 올려주어 읽어보았다. 다음은 그 일부다.



“일본이 지금까지 65,000명의 국비 유학생을 유치했습니다. 무슨 말인고 하니 일본정부에서 매년 아시아 각 나라 중심으로 해서 정부에서 돈을 줘서 유학생을 선발합니다. 저도 그런 유학생으로 갔다 온 사람입니다만 이건 세계에서 가장 좋은 장학금이에요. 한 달에 약 우리 돈 200만원씩 주고 등록금 전액 면제입니다. 이것을 연구생 2년, 석사 2년, 박사 3년까지 줍니다. 여러분들 분발해서 일본 문무성 유학생이 되면 가서, 그 돈이면, 저는 그 돈 가지고 결혼을 해서 애들 둘하고 네 식구가 생활하면서 박사과정까지 마칠 수 있었어요. 어떻든 이처럼 이렇게 한 사람들이 65,000명이라고 한 번 상상을 해보세요.”


김현구 씨는 한국 젊은이들에게 열심히 공부해서 일본 가라면서 일본이 “이처럼 인적 물적으로 아시아에 유학생들을 깔아놓은 겁니다”라고도 덧붙였다.





김현구 씨의 와세다대 유학시절 지도교수였던 미즈노는 1세기부터 고대 한국은 일본의 식민지였다고 주장하는 극우파 학자이다. 김현구 씨는 자신의 책에서 미즈노에 대한 자신의 심정을 이렇게 토로한 적이 있다.


「귀국을 앞둔 어느 날 가족들을 데리고 인사차 지도교수 댁을 방문한 적이 있다. 오랜 지도를 받았을 뿐만 아니라 내 학문을 만들어주시고 많은 감화를 주신 분이기 때문에 내게는 부모와 다를 바 없는 분이셨다. 그분도 근 10년 가까이 지도했던 제자의 귀국에 감회가 새로웠던지 밤늦도록 여러 말씀을 해 주셨다.



그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일본의 인구는 1억 2천만 명쯤 되는데 일본은 땅덩어리가 작아서 잘해야 7천만 명분밖에는 생산할 수 없기 때문에 결국 5천만 명 분은 밖에서 벌어 와야 한다. 그런데 모든 것이 순조로운 지금은 구미에서 벌어오지만 어느 땐가 그것이 여의치 않게 되면 결국 아시아 쪽으로 눈을 돌릴 것이고 그 경우에 제일의 타깃은 한국이 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어떻게 하다가 김군과 내가 사제지간이 되었는데 다 같이 역사를 공부하는 사람으로서 양국간에 불행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하는 말씀이다.



일본 사람들은 좀처럼 자기 속에 있는 말을 하지 않는다. 역사발전에서 인간의 의지를 도외시한 면은 있지만 이 말씀은 평생을 역사연구에 바쳐오신 분으로써 일본 역사를 자연환경과의 관계에서 거시적으로 보신 혜안이고 그분이 나에게 주신 ‘혼네’의 선물이었다(김현구, 김현구 교수의 일본이야기, 창작과 비평사, 1996년, 82쪽」






고 최재석 교수께서 김현구 씨에 대해 “일본에 가서 취득한 학위논문에서 고대 한국이 일본의 식민지였다고 주장하였다면 이는 지도교수의 영향으로밖에 달리 생각할 수 없을 것(『역경의 행운)』”이라고 갈파한 것은 김현구 씨 자신이 미즈노에 대해서 “내 학문을 만들어주시고 많은 감화를 주신 분이기 때문에 내게는 부모와 다를 바 없는 분”이라고 언급한 것에서 그 속내를 꿰뚫어 본 혜안임을 알 수 있다.



미즈노가 귀국하는 김현구 씨에게 일본이 아시아로 눈을 돌리면 “제일의 타깃은 한국”일 것이라고 말했을 경우 보통의 대한민국 학자라면 “일본 극우파들이 아직도 한국 침략의 꿈을 버리지 않았구나”라고 경계할 것이다. 그러나 김현구 씨는 이를 “일본 역사를 자연환경과의 관계에서 거시적으로 보신 혜안이고 그분이 나에게 주신 ‘혼네’의 선물”이라고 받아들였다.



사가카와 재단을 비롯한 일본의 극우파들이 한국학자들에게 막대한 돈을 쏟아붓는 것은 언젠가 “제일의 타깃”을 향해서 본격 행동을 개시할 때 한국 내 동조자를 만들기 위한 것임은 굳이 설명할 필요도 없다. 조선총독부 역사관과 일본극우파 역사관을 ‘진짜’ 비판한다는 ‘진짜’ 한가지 이유로 나를 비롯한 여러 학자들이 겪는 수난은 일종의 ‘전초전’에 불과한 것이 아닐까?

기우이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지만 불길한 기우는 현실로 나타난 경우가 많은 것이 또한 역사다. 그나마 ‘성실한 감시자’와 ‘용감한 고발자’가 늘어나는 현실에 힘을 얻는다.





사사카와 재단이 출연한 재단 중의 하나인 도쿄재단은 『난징대학살: 사실 VS 허구』라는 책을 미국과 유럽 주요대학의 일본학 및 동아시아학 관련 도서관과 연구자들에게 일제히 발송했다. 이 책은 1937년 일본군이 약 20~30만명의 중국인들을 도살한 ‘난징(南京)대학살은 없었다’고 주장하는 일본 극우파 학자의 책을 영문으로 번역한 것이다.



2010년 사사카와 재단은 프랑스·일본 수교 150주년 기념 학술대회를 후원하려 했는데, 프랑스 정부가 공동후원으로 참여하기로 하자 파리 정치대학의 국제관계 연구소 카롤린느 포스텔 비네 박사가 반대성명을 주도해서 무산시켰다.


프랑스 외무부가 참여를 철회하자 사사카와 재단은 비네 박사에게 거액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가 프랑스 법원으로부터 기각당했다. 비네 박사는 “일본재단에 관대한 한국은 의외다”라면서 사상과 학문의 자유를 누리는 학자들에게 주어진 책무는 두 가지인데, 하나는 자신의 학문을 바탕으로 사회의 ‘성실한 감시자’가 되어야 한다는 것과 잘못이 있을 때 ‘용감한 고발자’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런데 2010년 당시 사사카와 재단과 비네 박사를 주축으로 한 프랑스의 양심적인 학자들 사이의 대립을 보도한 매체가 바로 『한겨레 21』이다.



지금 『한겨레 21』이 조선총독부 역사관을 추종하는 ‘무서운 아이들’을 대거 동원해 조선총독부 역사관을 비판하는 ‘성실한 감시자’와 ‘용감한 고발자’들을 죽이려고 끈질기게 시도하는 것을 보면 역사는 역시 돌고돈다는 생각이 든다.




출처: 한가람 역사역구소 이덕일소장










daegulsajin.gif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302 하지만 너는 그러지 않았지 [16] file 하얀하늘 2017.08.11 1126
7301 中 강진 낙석에 몸던져 딸 구하고 하늘나라 간 부부 [8] file 하얀하늘 2017.08.11 778
7300 남몰래 상금주는 기업 [14] file 하얀하늘 2017.08.11 657
» 10여년 전, 일본 극우세력 사사카와 재단이 한국에 뿌... [9] 어아가 2017.08.10 683
7298 퇴근길 꽉 막힌 도로서 신생아 목숨 살린 '모세 기적' [10] 천원 2017.08.05 1170
7297 "물 속 안 보여"…한강 쓰레기 해결사로 나타난 '도깨비' [10] 천원 2017.08.05 1068
7296 매일밤 모기에 당한남자 [12] file 시리우수 2017.08.05 969
7295 중국 세계최대 망원경 만들었는데, 운영자 못구해 골머리 [12] file 시리우수 2017.08.05 805
7294 내 아내는 누구인가 [12] file 시리우수 2017.08.05 1103
7293 아버지의 카톡 [19] file 하얀하늘 2017.08.01 1550
7292 먹으면 죽을 수도 있는 세계에서 가장 매운 고추 순위 [8] 정글의법칙 2017.08.01 1119
7291 진정 애매한 동음이의어 [13] file 듀란 2017.08.01 845
7290 진품명품 전설의 결혼증서 [11] file 승찬엄마 2017.07.31 1158
7289 딸같아서 그랬어요 [33] file 샤우팅 2017.07.31 1437
7288 전 재산 털어서 요트 산 남자 [11] 샤우팅 2017.07.31 769
7287 전 재산을 기부한 래퍼 [9] file 샤우팅 2017.07.31 681
7286 아프리카 물장사꾼 [8] file 샤우팅 2017.07.31 660
7285 어제 비오는 날 찜닭을 시켰더니..... [7] file 라따라따 2017.07.28 1581
7284 일본인이 신신당부하는 일본 여행 에티켓 [13] 콜로세움 2017.07.28 1137
7283 중복에 치킨을 시켜 먹었는데 오늘 문자가 왔습니다 [18] file 속담왕 2017.07.26 1548
7282 [송곳] 비정규직 [12] file 속담왕 2017.07.26 832
7281 평수 계산 쉽게하기 [18] file 속담왕 2017.07.26 1049
7280 딸에게 엄격한 프랑스 아빠 [12] file 히카루 2017.07.24 1201
7279 데이트폭력의 실태 [11] file 그날그날 2017.07.19 1212
7278 '나 하나쯤은 뭐'…출근길 '일반용'이 된 노약자 엘리베... [11] 천원 2017.07.19 870
7277 돼순이와 아빠 [5] file 수정아람 2017.07.19 641
7276 82세 할아버지의 건강관리 비결 [5] file 김탁구 2017.07.19 6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