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네티즌들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위험한 사진 한 장에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중앙일보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제가 된 것은 파도를 막기 위해 놓인 테트라포드(tetrapod) 위에서 한 커플이 입맞춤하는 사진이다. 얼핏 본다면 그저 아름다운 커플의 사진이지만, 바닷가에 사는 사람들이라면 식겁하며 이런 행위를 뜯어말린다.

중앙일보

바닷가에 사는 네티즌들이 화들짝 놀란 사진 한장.[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테트라포드는 파도를 막기 위해 설치된 콘크리트 덩어리다. 항상 물과 가까이 있다 보니 습하고 그늘진 부분이 많아 해초와 이끼가 자라기 쉽다. 이에 더해 콘크리트 덩어리는 표면이 둥글어 사람이 오르면 발을 헛디디기 쉽다. 한마디로 추락 위험이 많다는 얘기다.

중앙일보

테트라포드 위에서 낚시를 하고 있는 낚시꾼.[사진 연합뉴스]


문제는 추락뿐이 아니다. 테트라포드 사이에 빠진다면 미끄러운 표면 탓에 혼자 힘으로 오르기 어렵다. 또한 아래로 빠진다면 여러 개의 테트라포드가 겹쳐 미로같은 구조인데다 빛이 잘 들지 않아 빠져나올 길을 찾기 쉽지 않다.

게다가 테트라포드는 단단한 콘크리트로 만들어진 구조물이라서 떨어진 뒤 부딪히기라도 하면 크게 다쳐 혼자 힘으로 빠져나올 수 없다. 목소리도 밖에 잘 들리지 않아 구조를 요청하기도 어렵다.

중앙일보

테트라포드 추락사고 현장.[사진 연합뉴스]




지난해 테트라포드 사고는 51건으로, 2명이 숨졌다. 올해 상반기에는 26건의 사고가 일어났으며, 3명이 숨졌다.

해당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빠지면 못 나올 수도 있구나" "빠지면 목소리도 밖에 잘 안 들린다더라" "바닷가 사는 사람인데 절대 들어가면 안 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daegulsajin.gif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324 위안부 피해자 하상숙 할머니 별세 [10] file 양량 2017.08.28 237
7323 앞을 볼수 없는 자전거 마스터 [7] file 십만송이 2017.08.28 420
7322 아버지가 갑자기 치킨을 사온 이유 [10] file 십만송이 2017.08.28 529
7321 日 1살 아들 품에 안고 숨진 임신부 "내가 당신 사랑한... [13] 십만송이 2017.08.28 499
7320 소록도 찾아간 '짜장차' [9] 십만송이 2017.08.28 367
7319 유치원에서 배운대로 했어요 [10] file 십만송이 2017.08.28 382
7318 돈 빌려준 경찰 고마워서 박카스 몰래 두고 간 여학생 [10] 십만송이 2017.08.28 307
7317 공병 팔아 회사 운영하는 7살 소년 [11] 십만송이 2017.08.24 1069
7316 결혼 앞두고..축의금 대신 '이것' 원한 참스승 .. [9] 십만송이 2017.08.24 858
7315 소소한 친절 [8] file 십만송이 2017.08.24 545
7314 2017 개기일식 Live 나사tv [8] 정글의법칙 2017.08.21 513
7313 어머니가 지도를 만드는 이유 [13] file 지젤반찬 2017.08.18 724
7312 어느 부자가 돈을 쓰는 법 [22] 지젤반찬 2017.08.18 786
» 바닷가 사는 사람들이 경악한 한장의 사진 [17] 천원 2017.08.15 2042
7310 '08번은 피하세요' 계란번호 확인 나선 시민들…김밥집 ... [13] 천원 2017.08.15 913
7309 35년간 신문배달 하신 분 [14] file 배린마스 2017.08.15 785
7308 밥 아저씨가 화려한 물감을 내려놓은 이유 [10] file 배린마스 2017.08.15 842
7307 대구의 인심좋은 건물주 [13] 효린이 2017.08.15 775
7306 양궁협회 디테일에 된통 당한 시공사 [12] file 효린이 2017.08.15 651
7305 기적의 시력 향상법 [12] 김새봄 2017.08.12 1199
7304 하지만 너는 그러지 않았지 [16] file 하얀하늘 2017.08.11 1125
7303 中 강진 낙석에 몸던져 딸 구하고 하늘나라 간 부부 [8] file 하얀하늘 2017.08.11 777
7302 남몰래 상금주는 기업 [14] file 하얀하늘 2017.08.11 657
7301 10여년 전, 일본 극우세력 사사카와 재단이 한국에 뿌... [9] 어아가 2017.08.10 682
7300 퇴근길 꽉 막힌 도로서 신생아 목숨 살린 '모세 기적' [10] 천원 2017.08.05 1169
7299 "물 속 안 보여"…한강 쓰레기 해결사로 나타난 '도깨비' [10] 천원 2017.08.05 1065
7298 매일밤 모기에 당한남자 [12] file 시리우수 2017.08.05 9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