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한 해를 보내며~~

2016.12.29

nuna 조회 수:571

37.jpg


12월의 독백


남은 달력 한 장이

작은 바람에도 팔랑거리는 세월인데

한 해를 채웠다는 가슴은 내놓을 게 없습니다

욕심을 버리자고 다잡은 마음이었는데

손 하나는 펼치면서 뒤에 감춘 손은

꼭 쥐고 있는 부끄러운 모습입니다


비우면 채워지는 이치를 이젠 어렴풋이 알련만

한 치 앞도 모르는 숙맥이 되어

또 누굴 원망하며 미워합니다


돌려보면 아쉬운 필름만이 허공에 돌고

다시 잡으려 손을 내밀어 봐도

기약의 언질도 받지 못한 채 빈손입니다


그러나, 그러나 말입니다

해마다 이맘 때쯤 텅빈 가슴을 또 드러내어도

내년에는

더 나을 것 같은 마음이 드는데 어쩝니까?


오광수

daegulsajin.gif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68 우리는 ♥♥ [5] 역마 2017.04.03 77
1167 그리움의 꽃 [5] 역마 2017.03.27 64
1166 가끔은... [5] 역마 2017.03.24 120
1165 자기를 조절하는 사람 [4] 천원 2017.03.21 152
1164 ♡ 올해에 만나야 할 열사람 [6] 쵸이스 2017.03.14 140
1163 블랙커피 효능 6가지 [5] 쵸이스 2017.03.13 209
1162 ♧ 봄의 노래 [4] nuna 2017.03.09 52
1161 일상에 지친 당신에게 바치는 시 [4] 천원 2017.03.01 112
1160 ◈ 복(福)을 지니고 사는 방법들 [5] nuna 2017.02.11 155
1159 ☆ 이렇게 살고 싶다고 [3] nuna 2017.02.10 140
1158 心如水(심여수) [7] 곰털이 2017.02.07 1179
1157 감동 [7] 곰털이 2017.01.30 1216
1156 ♥ 가장 듣고 싶은 말 [8] nuna 2017.01.20 1211
1155 ♪ 가장 아름다운 인생의 교향곡 [5] nuna 2017.01.12 1157
1154 ‡ 겨울이 없다면....... [8] nuna 2017.01.07 1030
1153 400여년 전의 편지 [8] 웅담 2017.01.07 1022
1152 소망 (^-^)v [4] 역마 2017.01.06 826
1151 희망찬 꿈 !! [5] 역마 2017.01.02 630
» 한 해를 보내며~~ [7] nuna 2016.12.29 571
1149 * 우리가 눈발이라면 [4] nuna 2016.12.19 672
1148 보고픈 님아 ~ [8] 역마 2016.12.17 679
1147 3분이면...... [9] nuna 2016.12.14 681
1146 나의 어머니 ~♥♥ [6] 역마 2016.12.11 625
1145 여러분 ~~ [6] 역마 2016.12.06 561
1144 선택 ? [4] 역마 2016.11.29 2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