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한 해를 보내며~~

2016.12.29

nuna 조회 수:564

37.jpg


12월의 독백


남은 달력 한 장이

작은 바람에도 팔랑거리는 세월인데

한 해를 채웠다는 가슴은 내놓을 게 없습니다

욕심을 버리자고 다잡은 마음이었는데

손 하나는 펼치면서 뒤에 감춘 손은

꼭 쥐고 있는 부끄러운 모습입니다


비우면 채워지는 이치를 이젠 어렴풋이 알련만

한 치 앞도 모르는 숙맥이 되어

또 누굴 원망하며 미워합니다


돌려보면 아쉬운 필름만이 허공에 돌고

다시 잡으려 손을 내밀어 봐도

기약의 언질도 받지 못한 채 빈손입니다


그러나, 그러나 말입니다

해마다 이맘 때쯤 텅빈 가슴을 또 드러내어도

내년에는

더 나을 것 같은 마음이 드는데 어쩝니까?


오광수

daegulsajin.gif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52 소망 (^-^)v [4] 역마 2017.01.06 821
1151 희망찬 꿈 !! [5] 역마 2017.01.02 627
» 한 해를 보내며~~ [7] nuna 2016.12.29 564
1149 * 우리가 눈발이라면 [4] nuna 2016.12.19 643
1148 보고픈 님아 ~ [8] 역마 2016.12.17 671
1147 3분이면...... [9] nuna 2016.12.14 670
1146 나의 어머니 ~♥♥ [6] 역마 2016.12.11 617
1145 여러분 ~~ [6] 역마 2016.12.06 556
1144 선택 ? [4] 역마 2016.11.29 233
1143 아름다움 ... [5] 역마 2016.11.27 205
1142 ◎ 물의 진리 [5] 쵸이스 2016.11.25 182
1141 ★ 인생의 스승은 시간~ [4] nuna 2016.11.24 175
1140 우리 사는 이야기. .. [5] 역마 2016.11.17 216
1139 * 진짜가 됩시다~ [6] nuna 2016.11.16 205
1138 시작 이 반이다 ★ [4] 역마 2016.11.16 170
1137 그리운 얼굴 ★★ [8] 역마 2016.11.15 188
1136 행복한 삶~~ [3] 제임스강 2016.11.11 162
1135 나를 사랑하는 법 . [4] 역마 2016.11.11 188
1134 어제와 같은 오늘 ~ [1] 역마 2016.11.10 160
1133 어제 오늘 그리고 내일 .. [1] 역마 2016.11.09 131
1132 빨리 가는 방법 [2] 천원 2016.11.08 202
1131 술 한잔 생각나는 밤~ [1] 역마 2016.11.07 217
1130 휴식 ~~ [2] 역마 2016.11.06 198
1129 분명 ★★ 역마 2016.11.05 161
1128 나누는 행복 .... 역마 2016.11.04 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