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jpg

볼펜 하나를 끝까지 써본 적이 없는 1인..
문뜩 볼펜을 다 써보고 싶어짐ㅇㅇ

2.jpg

비교하기 위해 두 개의 볼펜을 준비하고
별의 개수를 세기 쉽게 원고지를 준비해봄.

3.jpg

과도한 궁금증은 몸에 해롭다는 걸 이때 알아챘어야 했는데,,

4.jpg

가볍게 원고지 한 장, 즉 별 200개를 그려봄ㅇㅇ
아직까지는 별 차이가 없는 모나미씨

5.jpg

원고지 10장째, 별 2000개
오 제법 많이 사용한 잉크!

6.jpg

근데 왜 깔끔하게 안써지냐.. (찝찝)

7.jpg

원고지 20장째, 별 4000개

8.jpg

하다 보니까 컬링북처럼 잡생각도 사라지고 은근 재미있음

9.jpg

은 개뿔 팔아파 죽을뻔ㅂㄷㅂㄷ

10.jpg

점점 별의 형태를 잃어가고 있고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

11.jpg

그래도 멈출 수 없다ㅇㅇ

12.jpg

원고지 40장째, 별 8000개
벽에 붙은 잉크가 아직도 찝찝할뿐..

13.jpg

드디어 50장째!!!!!!!!!!!!!!!
별 10000개 그렸는데도 잉크가 남았다;ㅅ;

14.jpg

그래서 원고지 하나 더삼.

15.jpg

써도 써도 끝이 없는 모나미님 가성비로는 최고시다(짝짝)

16.jpg

영혼 없이 그리던 중
11659개째 그리는데 볼펜이 안 나오는 거 보고 나도 모르게 소리 지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7.jpg

총 11658개의 별을 그리고서야 명을 다한 모나미씨

18.jpg

잉크 탕진한 투명한 볼펜을 생각했으나
그렇지만은 않았고,,

19.gif

그래도 다 썼는걸? 낄낄

20.jpg

(경)모나미 지옥에서 벗어났다(축)

21.jpg

약간 사서 고생하는 스타일인 나님은
앞으로 궁금한 게 생기면 그냥 궁금한 채로 살겠다는 교훈을 얻었다고 합니다:)

daegulsajin.gif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