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947년 첫 완성품 제작…70여 년 동안 2억 정 이상 생산 유통

'죽음의 제작자,' '조국 수호 1등 공신' 등 다양한 평가


"세계 곳곳에서 죽음을 가져온 장본인," " 무슨 소리? 조국 수호의 1등 공헌자." 

지난 71년 동안 2억 정 이상이 생산돼 '명품'으로 평가받는 AK -47 자동소총의 개발자 미하일 T 칼라시니코프를 둘러싸고 상반되는 평가가 19일(현지시간) 다시 한 번 쏟아졌다.

가디언, 러시아 라디오 등 외신에 따르면 러시아 정부와 국영 방산업체 로스텍은 이날 모스크바 중심부인 '가든 링 로드'에서 블라디미르 메딘스키 문화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칼라시니코프 기념 동상 제막식을 했다.

10m 높이의 이 동상은 러시아 문호 알렉산드르 푸시킨 동상이 들어선 곳 인근에 들어섰다.

메딘스키 장관은 "이 동상은 러시아의 문화 브랜드"라고 주장했다. 또 제막식을 집전한 러시아 정교회 콘스탄틴 신부는 "칼라시니코프는 조국 수호를 위해 이 총을 창조한 인물"이라고 칭송했다.



모스크바에 선 AK -47 자동소총 개발자 칼라시니코프 동상[ AP =연합뉴스 자료 사진] 

또 러시아 정교회의 전직 고위 사제도 페이스북을 통해 " AK -47 자동소총은 신성한 무기"라고 주장했다.

반면 제막식 직전 한 남성은 "이 소총을 만든 사람은 죽음의 제작자"라는 문구가 적힌 팻말을 펼쳐 들다 경찰에 연행돼 대조를 이뤘다.

남부 시베리아 알타이 공화국의 빈농 출신으로 2013년 9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칼라시니코프가 '자동소총의 지존'으로 평가받는 AK -47 개발에 나서게 된 것은 2차 대전 참전 경험에서다. 

철도 기술자로 일하던 19살 때인 1938년 입대, 전차부대에서 근무하다 1941년 부상으로 병원 신세를 지면서 자동소총으로 무장한 독일군에 속수무책 당하던 소련군 병사의 처지에 안타까움을 느껴 개인 화기 연구에 나서게 됐다고 한다.



AK -47 자동소총 개발자 M 칼라시니코프[위키미디어 제공] 

그는 1941년에 첫 견본을 내놓는 데 이어 이듬해 두 번째 견본품도 개발하면서 당시 소련 내 최대 무기공장인 툴라 조병창에 입사했다.

이후 여러 차례의 성능개량작업과 시험을 거쳐 1947년 마침내 완성품을 내놓았다. AK -47의 47은 완성품 개발연도를 뜻했다.

'명품' 자동소총 AK -47[위키미디어 제공] 

AK -47은 나사 연결부가 거의 없어 분해와 조립이 간단한 데다 노리쇠도 단순했다.

물에 젖거나 모래 등 이물질이 들어가도 고장이 거의 나지 않았다. 전자동 발사가 가능해 더구나 제작비용도 저렴했다.

칼라시니코프는 " AK -47은 눈 한쪽과 집게손가락 하나만 있으면 누구나 쏠 수 있다"며 성능에 자부심을 가졌다. 

소련군 당국은 AK -47을 공식 채택했고 1949년부터 군에 보급하기 시작해 1950년대 중반에는 전군이 이를 갖췄다.

이와 함께 가성비 뛰어난 AK -47은 아프리카 밀림에서부터 남미 혁명 전장, 아프가니스탄의 고산지대에 이르기까지 세계 곳곳에 보급돼 성능이 입증됐다.

유혈 분쟁에서 교전 상대 모두가 똑같이 AK -47 자동소총을 사용하는 진풍경도 비일비재했다.

이 과정에서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으면서, AK -47은 증오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

특히 중국이 무계약으로 '짝퉁'을 양산, 전 세계에 유통하는 등 40개국이 넘는 나라들이 이 소총을 제작 판매한 것도 유명세를 키우는 데 일조했다. 

칼라시니코프는 생전 "내가 개발한 AK -47 소총이 나쁜 사람의 손에 들어가 많은 불행을 초래한 것이 안타깝다"고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4&oid=001&aid=0009558920



명품은 명품이죠 ㄷㄷㄷ

daegulsajin.gif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441 입양 될거라는 소식을 들은 소녀 [8] 이루이 2017.10.05 527
7440 찌질남과 7년간의 연애를 끝낸 언니 [9] file 이루이 2017.10.05 661
7439 롯데 외국인용병 인성 [6] file 이루이 2017.10.05 442
7438 남편이 남긴 마지막 한마디 [6] file 이루이 2017.10.05 390
7437 나이는 단지 숫자일 뿐 [6] file 이루이 2017.10.05 324
7436 교장선생님의 분노 [6] file 이루이 2017.10.05 351
7435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6] 이루이 2017.10.05 274
7434 어느 소방관의 소신있는 발언 [7] file 이루이 2017.10.05 266
7433 남자들도 힘든 일터에 일하는 20대 여성들 [6] file 이루이 2017.10.05 276
7432 명언 쏟아내는 불교 [7] file 이루이 2017.10.05 222
7431 일본인이 잃어버린 2000만원 찾아준 택시운전사 .. [5] file 이루이 2017.10.05 205
7430 인류가 10만년동안 봉인할 던전 [5] file 이루이 2017.10.05 235
7429 명절에 할머니께 전화드렸다 [5] file 이루이 2017.10.05 170
7428 가장 눈물나는 부모님의 비문 [6] file 이루이 2017.10.05 212
7427 윤봉길 의사는 이렇게 돌아가셨다 [6] file 이루이 2017.10.05 221
7426 1500명 앞에서 프로포즈 거절한 여자 [6] file 이루이 2017.10.05 285
7425 지금까지 잘못 가지고 논 장난감 [4] 이루이 2017.10.05 247
7424 '살인 붉은 독개미' 부산항서 발견…검역당국 '비상' [7] file 해몽 2017.09.29 877
7423 설악산 올가을 첫 얼음 관측 [5] file 해몽 2017.09.29 289
7422 페라리 대리운전 했던 썰 [12] file 여행매냐 2017.09.29 952
7421 충동구매한 군용 트럭으로 300명을 구한 남자 [9] file 아테나 2017.09.27 866
7420 올해 발생한 태풍들 [7] file 쉬트 2017.09.27 355
7419 5만원 이하 센스만점 선물세트들 [9] file 쉬트 2017.09.27 935
7418 전면주차 쉽게하기 [10] file 용주리 2017.09.27 677
7417 우리가 쓰는 말들중 일본을 통해 들어온 단어들 [4] file 효린이 2017.09.27 379
7416 우주 공돌이들의 위엄 [6] file 나랑께 2017.09.27 403
7415 조문 예절 방법 [6] file 하얀하늘 2017.09.27 3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