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약은 왜 식후 30분에 먹나요

2015.12.09

솔바람 조회 수:2888 추천:1

약은 왜 식후 30분에 먹나요?

한겨레21 | 입력 2010.12.10 18:15 | 누가 봤을까? 50대 여성, 제주

 
[한겨레21]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Q.

약국에서 약을 줄 때 식후 30분에 먹으라고 하잖아요? 근데 그거 꼭 30분 뒤에 먹어야 하나요? 25분이나 1시간 뒤에 먹으면 안 되나요? 그리고 왜 하필 30분 뒤에 먹어야 할까요?(인혜린)

A.

누구나 이런 경험 있을 겁니다. 점심 먹고 약을 막 먹으려 합니다. 아차, 아직 밥 먹고 나서 30분이 안 됐습니다. '식후 30분'을 적어준 약사님의 얼굴이 떠오릅니다. 10분만 기다려야지, 생각합니다. 그러고는 까먹습니다. 아차차, 저녁 먹다가 생각납니다. 밥 먹고 나서 먹어야지 마음먹습니다. 이번에도 또 까먹습니다. 이런 경우도 있습니다. 오늘 하루에 두 번밖에 약을 안 먹었습니다. 잠 들기 전에 약을 먹어야겠습니다. 그런데 속은 비었습니다. 아쉬운 대로 우유라도 마십니다. 속을 보호해뒀으니 든든합니다. 약을 먹고 잠이 듭니다. 이게 모두 '식후 30분'을 지키려는 '모범생 환자'들의 복용법입니다. 맞을까요?

우선 가까운 곳에서 답을 구했습니다. < 한겨레21 > 근처 서울 공덕동에서 35년 동안 약국을 운영한 '이원호약국'의 약사님에게 물었습니다. 설마 약사님 이름이 뭐냐고 묻는 독자분은 없겠지요? 아래는 약사님의 말씀입니다. 약은 기본적으로 빈속에 먹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위장에 다른 음식물이 없어야 흡수가 잘되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약 가운데는 위벽을 자극해 상처를 남기는 종류도 있습니다. 그래서 보통 밥을 먹은 다음 약을 먹으라고 추천한답니다. 꼭 30분을 지킬 필요는 없습니다. 47분도 좋고, 1시간14분도 좋습니다. 다만 밥과 함께 먹으면 약이 상대적으로 덜 흡수될 염려가 있습니다. 우유나 겔포스 같은 위장약과 약을 함께 먹는 것도 추천할 일은 아닙니다. 겔포스가 위 내부를 둘러싸서 약의 흡수를 막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대한약사회 김동근 홍보이사님에게도 물었습니다. 조금 더 자세히 설명을 들었습니다. 역시 홍보이사는 아무나 하는 게 아닙니다. 입담이 구수합니다. 말씀을 정리하면, 약을 복용한 다음에는 약 성분의 혈중농도가 중요합니다. 약마다 다르지만, 보통 약을 먹고 유효 혈중농도에 이르는 데 30분~2시간이 걸립니다. 그러고 나서 5~6시간이 지나면 혈중농도는 유효 수준 이하로 다시 떨어집니다. 쉽게 말해 '약발'은 보통 5~6시간 간다는 말입니다. 그러니 가장 좋은 방법은 하루를 삼등분해 8시간마다 약을 먹는 것입니다. 그렇지만 그게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나온 것이, 우리가 다 아는 '식후' 복용법입니다. 사람들이 가장 흔히 규칙적으로 하루에 세 번씩 하는 일이 식사이기 때문에 그와 약 먹는 시간을 연계시킨 겁니다. 따라서 밥과 약이 꼭 같이 붙어갈 이유는 따로 없다는 말입니다.

굳이 약효만 따진다면 대부분 빈속에 먹을수록 좋습니다. 물론 이 약사님의 말씀대로, 굳이 식후에 먹어야 하는 약이 있습니다. 아스피린 같은 소염진통제는 빈속에 자주 먹으면 위에 손상을 줄 수 있습니다. 다른 종류의 약도 있습니다. 무좀약 치료약인 그리세오풀빈이나 우울증 약인 리튬은 밥과 함께 먹으면 좋습니다. 가장 좋은 방법은 약사님에게 꼬치꼬치 캐묻는 것입니다. 우리가 내는 약값에는 복약 지도 비용도 함께 포함돼 있기 때문입니다.

김기태 기자 kkt@hani.co.kr" >kkt@hani.co.kr

*독자 여러분의 질문을 받습니다. 손가락질당할까 묻기 두려웠던 4차원 질문, 아무도 질문하지 않았던 이 세상 최초의 질문, 부지런히 발로 뛰어야 답을 얻을 수 있는 질문을 han21@hani.co.kr로 보내주십시오.

세상을 보는 정직한 눈 < 한겨레 > [ 한겨레21 구독 | 한겨레신문 구독 ]

daegulsajin.gif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7 모감주나무 [3] 솔바람 2015.12.10 2377
» 약은 왜 식후 30분에 먹나요 [7] 솔바람 2015.12.09 2888
595 ◎ 새우젓(추젓) [11] 쵸이스 2015.12.09 2953
594 파라핀 [2] 솔바람 2015.12.08 2158
593 손저림 원인과 치료법 [9] 솔바람 2015.12.07 2741
592 완전식품 ‘계란’ [8] 솔바람 2015.12.04 2062
591 갑자기 머리 아플 때 [11] 솔바람 2015.12.03 1987
590 입술과 혀로 알아보는 나의 몸 상태 [7] 솔바람 2015.12.02 2249
589 영지버섯 [1] 솔바람 2015.12.01 1684
588 수도꼭지에 고무호스 끼워 사용하지 마세요 [13] 솔바람 2015.11.30 2270
587 혹시 김에 ‘들기름’ 바르시나요? [9] 솔바람 2015.11.27 2169
586 토속음식 만들기 - 토마토 아몬드 정과 [1] 솔바람 2015.11.26 1665
585 접착제를 눈에 넣었다? 화학제품 사고 이렇게 대응하라 [4] 솔바람 2015.11.24 1353
584 변기 뚜껑 닫고 물 내리세요 [11] 솔바람 2015.11.23 1609
583 올바른 호칭 사용법 [4] 솔바람 2015.11.20 1366
582 냉장고, 신발을 보면 건강을 안다 [3] 솔바람 2015.11.19 1406
581 고추의 전립선암 억제기능 [5] 솔바람 2015.11.18 1358
580 '청양 고추' 매운데도 더 매운 고추 찾는 이유 [2] 솔바람 2015.11.17 1339
579 먹으면서 몸 속 지방 제거하는 7가지 식품 [6] 솔바람 2015.11.16 1404
578 증상별로 살펴본 손발 지압법 [4] 솔바람 2015.11.13 1128
577 심장은 이상이 없다는데… 가슴 통증, 어디에 문제가 [2] 솔바람 2015.11.12 1406
576 속옷을 벗고 자는게 정말 건강에 좋을까? [8] 솔바람 2015.11.11 1723
575 뇌 젊게하는 사소한 습관 [6] 솔바람 2015.11.09 14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