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약은 왜 식후 30분에 먹나요

2015.12.09

솔바람 조회 수:2952 추천:1

약은 왜 식후 30분에 먹나요?

한겨레21 | 입력 2010.12.10 18:15 | 누가 봤을까? 50대 여성, 제주

 
[한겨레21]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Q.

약국에서 약을 줄 때 식후 30분에 먹으라고 하잖아요? 근데 그거 꼭 30분 뒤에 먹어야 하나요? 25분이나 1시간 뒤에 먹으면 안 되나요? 그리고 왜 하필 30분 뒤에 먹어야 할까요?(인혜린)

A.

누구나 이런 경험 있을 겁니다. 점심 먹고 약을 막 먹으려 합니다. 아차, 아직 밥 먹고 나서 30분이 안 됐습니다. '식후 30분'을 적어준 약사님의 얼굴이 떠오릅니다. 10분만 기다려야지, 생각합니다. 그러고는 까먹습니다. 아차차, 저녁 먹다가 생각납니다. 밥 먹고 나서 먹어야지 마음먹습니다. 이번에도 또 까먹습니다. 이런 경우도 있습니다. 오늘 하루에 두 번밖에 약을 안 먹었습니다. 잠 들기 전에 약을 먹어야겠습니다. 그런데 속은 비었습니다. 아쉬운 대로 우유라도 마십니다. 속을 보호해뒀으니 든든합니다. 약을 먹고 잠이 듭니다. 이게 모두 '식후 30분'을 지키려는 '모범생 환자'들의 복용법입니다. 맞을까요?

우선 가까운 곳에서 답을 구했습니다. < 한겨레21 > 근처 서울 공덕동에서 35년 동안 약국을 운영한 '이원호약국'의 약사님에게 물었습니다. 설마 약사님 이름이 뭐냐고 묻는 독자분은 없겠지요? 아래는 약사님의 말씀입니다. 약은 기본적으로 빈속에 먹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위장에 다른 음식물이 없어야 흡수가 잘되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약 가운데는 위벽을 자극해 상처를 남기는 종류도 있습니다. 그래서 보통 밥을 먹은 다음 약을 먹으라고 추천한답니다. 꼭 30분을 지킬 필요는 없습니다. 47분도 좋고, 1시간14분도 좋습니다. 다만 밥과 함께 먹으면 약이 상대적으로 덜 흡수될 염려가 있습니다. 우유나 겔포스 같은 위장약과 약을 함께 먹는 것도 추천할 일은 아닙니다. 겔포스가 위 내부를 둘러싸서 약의 흡수를 막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대한약사회 김동근 홍보이사님에게도 물었습니다. 조금 더 자세히 설명을 들었습니다. 역시 홍보이사는 아무나 하는 게 아닙니다. 입담이 구수합니다. 말씀을 정리하면, 약을 복용한 다음에는 약 성분의 혈중농도가 중요합니다. 약마다 다르지만, 보통 약을 먹고 유효 혈중농도에 이르는 데 30분~2시간이 걸립니다. 그러고 나서 5~6시간이 지나면 혈중농도는 유효 수준 이하로 다시 떨어집니다. 쉽게 말해 '약발'은 보통 5~6시간 간다는 말입니다. 그러니 가장 좋은 방법은 하루를 삼등분해 8시간마다 약을 먹는 것입니다. 그렇지만 그게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나온 것이, 우리가 다 아는 '식후' 복용법입니다. 사람들이 가장 흔히 규칙적으로 하루에 세 번씩 하는 일이 식사이기 때문에 그와 약 먹는 시간을 연계시킨 겁니다. 따라서 밥과 약이 꼭 같이 붙어갈 이유는 따로 없다는 말입니다.

굳이 약효만 따진다면 대부분 빈속에 먹을수록 좋습니다. 물론 이 약사님의 말씀대로, 굳이 식후에 먹어야 하는 약이 있습니다. 아스피린 같은 소염진통제는 빈속에 자주 먹으면 위에 손상을 줄 수 있습니다. 다른 종류의 약도 있습니다. 무좀약 치료약인 그리세오풀빈이나 우울증 약인 리튬은 밥과 함께 먹으면 좋습니다. 가장 좋은 방법은 약사님에게 꼬치꼬치 캐묻는 것입니다. 우리가 내는 약값에는 복약 지도 비용도 함께 포함돼 있기 때문입니다.

김기태 기자 kkt@hani.co.kr" >kkt@hani.co.kr

*독자 여러분의 질문을 받습니다. 손가락질당할까 묻기 두려웠던 4차원 질문, 아무도 질문하지 않았던 이 세상 최초의 질문, 부지런히 발로 뛰어야 답을 얻을 수 있는 질문을 han21@hani.co.kr로 보내주십시오.

세상을 보는 정직한 눈 < 한겨레 > [ 한겨레21 구독 | 한겨레신문 구독 ]

daegulsajin.gif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2 # 숙면을 방해하는 5가지 음식 [14] nuna 2017.01.07 2832
611 숨은 3cm를 찾아 줄 키 커지는 동작 8가지 [7] 천원 2017.01.06 2639
610 평상시 틀리기 쉬운 글들~ [50] file nuna 2016.07.29 4435
609 지방을 태우는 간단하고 조용한 유산소 운동 [36] 이미숙 2016.07.07 7638
608 < 허벅지 근육이 진짜 중요한 이유 > [81] 쵸이스 2016.02.19 14627
607 ◎ 음양 오행 건강음식 [19] 쵸이스 2016.02.18 9076
606 ◎ 한국인이 꼭 먹어야 할 비타민 10대 밥상 [22] 쵸이스 2016.02.18 9530
605 생일날 놓치면 후회할 할인혜택 [37] file 다린 2016.01.25 7899
604 ◎ 건강에 좋은정보~~ [19] 쵸이스 2016.01.25 6132
603 비만의 주범-건강의 적 지방, 과연 나쁘기만 하나 [44] 솔바람 2015.12.15 7740
602 증상별로 살펴본 손발 지압법 [20] 솔바람 2015.12.14 9804
601 ◎ 솔방울을 이용한 천연 가습기 [30] 쵸이스 2015.12.14 6743
600 도꼬마리가 훌륭한 약초란걸 아시나요? [18] 솔바람 2015.12.11 7464
599 도꼬마리가 훌륭한 약초란걸 아시나요? [5] 솔바람 2015.12.11 7019
598 ◎ 의사들이 싫어하는 꿀과 계피의 놀라운 효능... [20] 쵸이스 2015.12.10 3953
597 모감주나무 [3] 솔바람 2015.12.10 2449
» 약은 왜 식후 30분에 먹나요 [7] 솔바람 2015.12.09 2952
595 ◎ 새우젓(추젓) [11] 쵸이스 2015.12.09 3220
594 파라핀 [2] 솔바람 2015.12.08 2189
593 손저림 원인과 치료법 [9] 솔바람 2015.12.07 2856
592 완전식품 ‘계란’ [8] 솔바람 2015.12.04 2137
591 갑자기 머리 아플 때 [11] 솔바람 2015.12.03 2095
590 입술과 혀로 알아보는 나의 몸 상태 [7] 솔바람 2015.12.02 23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