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료등록 500포인트 다운로드 -300포인트[포인트가 있어야 다운받을수 있습니다. 활동을 통해 포인트를 모을수있습니다.]

제주 바다 10경

2015.12.10

솔바람 조회 수:1100 추천:4

                   가장 아름다운 모습으로 다가온 제주 바다 10경

                         오마이뉴스 | 입력 2009.09.04 16:07


                          [오마이뉴스 김민수 기자]

▲ 세화 바다 그냥 바라보고 있으면 마음이 넓어지는 제주의 바다
ⓒ 김민수

▲ 김녕바다 코스모스와 어우러진 김녕방파제, 맑은 날이면 바다는 쪽빛이 된다.
ⓒ 김민수

▲ 모슬포항의 일몰 저물녘 제주의 바다는 황혼의 색으로 물든다.
ⓒ 김민수

▲ 고망난돌에서 바라본 일출 어느 구름 가득한 날 일출의 바다에서
ⓒ 김민수

▲ 우도의 일출 우도가 품고있던 해를 토하는 듯하다.
ⓒ 김민수

▲ 종달리 바다 제주의 바다에서 눈을 만나는 것은 축복이다.
ⓒ 김민수

▲ 고망난돌에서 바라본 바다 사구둑 위 벤치에 앉아 바다를 바라보곤 했다.
ⓒ 김민수

▲ 하도에서 바라본 우도의 일출 새벽별이 아직도 반짝이던 그 어느 겨울날
ⓒ 김민수

▲ 성산 앞바다 저마다 다른 빛으로 다가오는 바다, 그 바다가 그립다.
ⓒ 김민수

▲ 하도 바다 자그마한 화산석의 섬들이 서서히 일어나고 있다.
ⓒ 김민수

                         제주의 바다에 취한 후 다른 바다는 늘 밋밋하게만 보였습니다. 
                         올해도 몇 번이나 바다를 보았지만 바닷물에 손끝을 주지 아니하였습니다. 
                         바라보다가 보는 것만으로는 부족해 손끝으로 한 번 만져보고 싶어 한걸음에 달려가곤 했던 제주 바다,
                         순간순간 변해가는 바다의 모습에 내가 앉아 있는 곳이 다른 곳인 줄 착각하기도 했었지요.

                         매일 볼 수 있는 모습이 아니라서 더 아름답게 느껴지는 제주 바다의 10경을 나눕니다.
                         짧은 제주 여행길에 일출을 본다면 '삼대가 덕을 쌓은 결과'라고 하는 말이 있습니다. 
                         삼대의 덕이 안 되어 오메가의 일출을 만나지는 못했지만,
                         그 붉은 기운과 생명 넘치는 제주의 바다는 여전히 내 삶의 한 편에 남아 있습니다.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