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947년 첫 완성품 제작…70여 년 동안 2억 정 이상 생산 유통

'죽음의 제작자,' '조국 수호 1등 공신' 등 다양한 평가


"세계 곳곳에서 죽음을 가져온 장본인," " 무슨 소리? 조국 수호의 1등 공헌자." 

지난 71년 동안 2억 정 이상이 생산돼 '명품'으로 평가받는 AK -47 자동소총의 개발자 미하일 T 칼라시니코프를 둘러싸고 상반되는 평가가 19일(현지시간) 다시 한 번 쏟아졌다.

가디언, 러시아 라디오 등 외신에 따르면 러시아 정부와 국영 방산업체 로스텍은 이날 모스크바 중심부인 '가든 링 로드'에서 블라디미르 메딘스키 문화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칼라시니코프 기념 동상 제막식을 했다.

10m 높이의 이 동상은 러시아 문호 알렉산드르 푸시킨 동상이 들어선 곳 인근에 들어섰다.

메딘스키 장관은 "이 동상은 러시아의 문화 브랜드"라고 주장했다. 또 제막식을 집전한 러시아 정교회 콘스탄틴 신부는 "칼라시니코프는 조국 수호를 위해 이 총을 창조한 인물"이라고 칭송했다.



모스크바에 선 AK -47 자동소총 개발자 칼라시니코프 동상[ AP =연합뉴스 자료 사진] 

또 러시아 정교회의 전직 고위 사제도 페이스북을 통해 " AK -47 자동소총은 신성한 무기"라고 주장했다.

반면 제막식 직전 한 남성은 "이 소총을 만든 사람은 죽음의 제작자"라는 문구가 적힌 팻말을 펼쳐 들다 경찰에 연행돼 대조를 이뤘다.

남부 시베리아 알타이 공화국의 빈농 출신으로 2013년 9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칼라시니코프가 '자동소총의 지존'으로 평가받는 AK -47 개발에 나서게 된 것은 2차 대전 참전 경험에서다. 

철도 기술자로 일하던 19살 때인 1938년 입대, 전차부대에서 근무하다 1941년 부상으로 병원 신세를 지면서 자동소총으로 무장한 독일군에 속수무책 당하던 소련군 병사의 처지에 안타까움을 느껴 개인 화기 연구에 나서게 됐다고 한다.



AK -47 자동소총 개발자 M 칼라시니코프[위키미디어 제공] 

그는 1941년에 첫 견본을 내놓는 데 이어 이듬해 두 번째 견본품도 개발하면서 당시 소련 내 최대 무기공장인 툴라 조병창에 입사했다.

이후 여러 차례의 성능개량작업과 시험을 거쳐 1947년 마침내 완성품을 내놓았다. AK -47의 47은 완성품 개발연도를 뜻했다.

'명품' 자동소총 AK -47[위키미디어 제공] 

AK -47은 나사 연결부가 거의 없어 분해와 조립이 간단한 데다 노리쇠도 단순했다.

물에 젖거나 모래 등 이물질이 들어가도 고장이 거의 나지 않았다. 전자동 발사가 가능해 더구나 제작비용도 저렴했다.

칼라시니코프는 " AK -47은 눈 한쪽과 집게손가락 하나만 있으면 누구나 쏠 수 있다"며 성능에 자부심을 가졌다. 

소련군 당국은 AK -47을 공식 채택했고 1949년부터 군에 보급하기 시작해 1950년대 중반에는 전군이 이를 갖췄다.

이와 함께 가성비 뛰어난 AK -47은 아프리카 밀림에서부터 남미 혁명 전장, 아프가니스탄의 고산지대에 이르기까지 세계 곳곳에 보급돼 성능이 입증됐다.

유혈 분쟁에서 교전 상대 모두가 똑같이 AK -47 자동소총을 사용하는 진풍경도 비일비재했다.

이 과정에서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으면서, AK -47은 증오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

특히 중국이 무계약으로 '짝퉁'을 양산, 전 세계에 유통하는 등 40개국이 넘는 나라들이 이 소총을 제작 판매한 것도 유명세를 키우는 데 일조했다. 

칼라시니코프는 생전 "내가 개발한 AK -47 소총이 나쁜 사람의 손에 들어가 많은 불행을 초래한 것이 안타깝다"고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4&oid=001&aid=0009558920



명품은 명품이죠 ㄷㄷㄷ

daegulsajin.gif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64 세상은 大 컬링 시대를 맞는다 [9] file 속담왕 2018.02.24 586
7663 [단독] 노선영, 기자회견 내용 반박…"팀 분위기 ... [8] 김총무 2018.02.21 1003
7662 스켈레톤 윤성빈 금메달 미국 해설 반응 [17] file 이루이 2018.02.17 1778
7661 "이걸…먹어요?" 외국인에게 주면 놀라는 명... [9] file 천원 2018.02.17 1604
7660 대인배의 풍모란 이런것이다 [14] file 붕붕이 2018.02.16 1248
7659 치마 속에 품었던 폭탄 [13] file 그날그날 2018.02.15 1093
7658 언론에서 주목 안하는 평창올림픽 손님들 [6] file 그날그날 2018.02.15 969
7657 영국 가디언지가 뽑은 올림픽 1일차 최고의 사진 [9] file 하얀하늘 2018.02.12 1451
7656 김연아가 고마운 이유 [16] file 아이스맨 2018.02.09 1808
7655 사랑하는 나의 터키 아버지 [10] file 아이스맨 2018.02.09 919
7654 불임 며느리를 위해서 대리모를 자청한 시어머니 [9] file 아이스맨 2018.02.09 1169
7653 강형욱이 말하는 맹견을 만났을 때 대처법 [8] file 암코양이 2018.02.03 1332
7652 911에 걸려온 피자배달 전화 [11] file 암코양이 2018.02.03 1244
7651 이순신장군이 가장 아끼던 부하 [13] file 김새봄 2018.01.31 1432
7650 평창올림픽 근황 [12] file 김새봄 2018.01.31 1082
7649 정현 부상사진 공개 [13] file 배린마스 2018.01.27 1614
7648 1965년 청계천 모습 [7] file 붕붕이 2018.01.26 1185
7647 계산하면 얼마일까요? [32] file 속담왕 2018.01.26 1382
7646 관객이 만든 기적 [15] file 김총무 2018.01.26 1177
7645 정현의 인성 [8] file 김총무 2018.01.26 1034
7644 진정한 참스승 [9] file 김총무 2018.01.26 763
7643 30년간 체조선수 150여명 성폭행한 대표팀 주치의 [9] file 김총무 2018.01.26 904
7642 15일만에 30층 짜리 건물 짓기 [8] 김총무 2018.01.26 758
7641 고무풍선 발암물질 검출, 어린이집 '천장'도 위험하다 [9] 아폴로21 2018.01.23 605
7640 조코비치 : 팔꿈치 부상에 대해 [9] file 엘클라시코 2018.01.23 848
7639 공인인증서 제도 폐지 [7] 속담왕 2018.01.22 891
7638 세계 미세먼지 1위 국가 [12] file 십만송이 2018.01.22 10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