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6100억에 당첨된 부부, 그리고 1년후

2017.11.28

하얀하늘 조회 수:1285 추천:2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쳐

지난해 2월 미국 플로리다주의 한 부부가 파워볼 복권에 당첨돼 무려 5억2870만 달러(약 6100억원) 당첨금을 받았다. 큰 화제를 모은 행운의 주인공은 데이비드 칼츠슈미트(56)와 모린 스미스(71) 부부. 이들은 30년간 연금처럼 나눠받는 수령방법 대신 세금을 제외하고 3억2800만 달러(약 3700억원)를 한꺼번에 받는 일 시 불 수령을 택했다. 


 

칼츠슈미트는 당첨 직후 기자회견에서 "축하파티 같은 것은 하지 않을 계획이다. 지금까지 살아온 그대로 살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부인 스미스는 "우리는 복권을 자주 사진 않지만, 항상 같은 번호를 넣는다. 그것이 당첨됐다는 게 믿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1년이 지난 지금 부부는 어떻게 살고 있을까? 영국 데일리메일은 3일(현지시간) 칼츠슈미트 부부의 근황을 보도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쳐

놀랍게도 부부는 당첨 전과 별 차이 없는 평범한 삶을 살고 있었다. 이들은 당첨 전 거주하던 30만 달러(약 3억4700만원) 짜리 집에서 지금도 살고 있으며 기존에 다니던 상점과 식당 등을 여전히 찾고 있다. 특히 지금도 주말마다 복권을 구매한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쳐

부부가 특별히 돈을 쓴 게 있다면 그저 기존에 타던 SUV 차량을 한 단계 위 새 모델로 바꿨을 뿐이다. 자가용이 없던 부인 스미스는 전기자동차 테슬라를 9만 달러(약 1억원)를 주고 구입했다.


 

그렇다고 돈을 쌓아놓기만 한 건 아니었다. 부부는 큰 돈을 지출했다. 플로리다주에 있는 공립학교에 무려 1억1400만 달러(약 1300억원)를 기부했다. 앞서 칼츠슈미트 부부는 "(당첨금으로) 사업 같은 것을 할 생각은 없다. 자선재단에도 기부하고 투자 등에 쓸 계획"이라고 말했는데, 그대로 한 것이다. 


 

한 이웃주민은 "당첨 후 1년이 지난 지금도 부부는 달라진 게 없다"면서 "여전히 동네사람들과 어울리며 평범한 삶을 살고 있다. 그들은 항상 친절하고 겸손하다"고 전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daegulsajin.gif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85 믿지 못하는 은행 [10] file 보스 2018.03.22 717
7684 폴란드의 성인 [9] file 보스 2018.03.22 693
7683 더퀴즈라이브 오늘 상금 600만원이네요 ㄷㄷ [6] 조타조타 2018.03.18 679
7682 트럼프-틸러슨 깨진 접시는 다시 붙일 수 없다…쇼윈도 ... [9] file kimon 2018.03.18 703
7681 23살 미혼모 알바생 [21] file 보스 2018.03.16 1767
7680 명문사학 연세대 학생회의 위엄 [12] file 보스 2018.03.16 1062
7679 어떻게라도 살려보려고 [11] file 동트라 2018.03.13 886
7678 김연아에게 배우는 스쿼트 [6] file 대란대란 2018.03.13 977
7677 패럴림픽 컬링 저격샷 [11] file 속담왕 2018.03.11 807
7676 통닭이 먹고싶다는 딸을 위해 [10] file 나스리 2018.03.09 1466
7675 일본식 주택은 절대 지을 수 없다 [9] file 나스리 2018.03.09 1178
7674 세상에서 가장 해맑은 영미 [11] file 나스리 2018.03.09 873
7673 일본의 신친일파 양성 계획 [11] file 나스리 2018.03.02 1166
7672 일본에 대해서 만큼은 절대 지지않는 나라 [13] file 나스리 2018.03.02 1172
7671 '가난'을 물려줘서 미안해 .. [9] file 나스리 2018.03.02 999
7670 컬링 한일전 막샷 현장직캠 [11] 양량 2018.02.24 1208
7669 여자 컬링팀 인성 [13] file 그날그날 2018.02.24 1815
7668 MB산성 무너뜨린 트로이목마…정치보복& 내부고발 ‘... [9] file kimon 2018.02.24 988
7667 결승진출, 은정아 최고샷이였다.. 최고야~~ [13] file 속담왕 2018.02.24 896
7666 전설의 팀추월 경기 [8] file 속담왕 2018.02.24 950
7665 걸그룹 위문공연도 성차별 이다 [15] file 속담왕 2018.02.24 882
7664 세상은 大 컬링 시대를 맞는다 [9] file 속담왕 2018.02.24 588
7663 [단독] 노선영, 기자회견 내용 반박…"팀 분위기 ... [8] 김총무 2018.02.21 1004
7662 스켈레톤 윤성빈 금메달 미국 해설 반응 [17] file 이루이 2018.02.17 1787
7661 "이걸…먹어요?" 외국인에게 주면 놀라는 명... [9] file 천원 2018.02.17 1623
7660 대인배의 풍모란 이런것이다 [14] file 붕붕이 2018.02.16 1263
7659 치마 속에 품었던 폭탄 [13] file 그날그날 2018.02.15 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