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6100억에 당첨된 부부, 그리고 1년후

2017.11.28

하얀하늘 조회 수:1254 추천:2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쳐

지난해 2월 미국 플로리다주의 한 부부가 파워볼 복권에 당첨돼 무려 5억2870만 달러(약 6100억원) 당첨금을 받았다. 큰 화제를 모은 행운의 주인공은 데이비드 칼츠슈미트(56)와 모린 스미스(71) 부부. 이들은 30년간 연금처럼 나눠받는 수령방법 대신 세금을 제외하고 3억2800만 달러(약 3700억원)를 한꺼번에 받는 일 시 불 수령을 택했다. 


 

칼츠슈미트는 당첨 직후 기자회견에서 "축하파티 같은 것은 하지 않을 계획이다. 지금까지 살아온 그대로 살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부인 스미스는 "우리는 복권을 자주 사진 않지만, 항상 같은 번호를 넣는다. 그것이 당첨됐다는 게 믿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1년이 지난 지금 부부는 어떻게 살고 있을까? 영국 데일리메일은 3일(현지시간) 칼츠슈미트 부부의 근황을 보도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쳐

놀랍게도 부부는 당첨 전과 별 차이 없는 평범한 삶을 살고 있었다. 이들은 당첨 전 거주하던 30만 달러(약 3억4700만원) 짜리 집에서 지금도 살고 있으며 기존에 다니던 상점과 식당 등을 여전히 찾고 있다. 특히 지금도 주말마다 복권을 구매한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쳐

부부가 특별히 돈을 쓴 게 있다면 그저 기존에 타던 SUV 차량을 한 단계 위 새 모델로 바꿨을 뿐이다. 자가용이 없던 부인 스미스는 전기자동차 테슬라를 9만 달러(약 1억원)를 주고 구입했다.


 

그렇다고 돈을 쌓아놓기만 한 건 아니었다. 부부는 큰 돈을 지출했다. 플로리다주에 있는 공립학교에 무려 1억1400만 달러(약 1300억원)를 기부했다. 앞서 칼츠슈미트 부부는 "(당첨금으로) 사업 같은 것을 할 생각은 없다. 자선재단에도 기부하고 투자 등에 쓸 계획"이라고 말했는데, 그대로 한 것이다. 


 

한 이웃주민은 "당첨 후 1년이 지난 지금도 부부는 달라진 게 없다"면서 "여전히 동네사람들과 어울리며 평범한 삶을 살고 있다. 그들은 항상 친절하고 겸손하다"고 전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daegulsajin.gif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09 횟집 앞을 사수하는 이유 [12] file 동트라 2017.12.24 1139
7608 한국와서 느낀 우크라이나 청년 [11] file 동트라 2017.12.24 1204
7607 소방관 도착 전 사진 [13] file 동트라 2017.12.24 1076
7606 실생활에 유용한 매듭묶는 법 [12] file 파워맨 2017.12.22 881
7605 교토대학교의 비밀 [8] file 배린마스 2017.12.22 959
7604 독일의 주거 문화 [8] file 붕붕이 2017.12.22 895
7603 미군 예비역장성의 인터뷰 [11] file 붕붕이 2017.12.22 677
7602 손가락 하나로 학생을 구한 선생 [11] file 콜로세움 2017.12.22 802
7601 UFO프로젝트 담당자 외계인 존재한다 [4] file 탁구왕 2017.12.20 726
7600 우정사업본부의 변화 [9] file 붕붕이 2017.12.19 747
7599 사이다 경찰관 [17] file 십만송이 2017.12.18 1177
7598 이대목동 병원 근황 [11] file 십만송이 2017.12.18 953
7597 전국 동시대회 최우수상 받은 초등학생 작품 [18] file 십만송이 2017.12.18 949
7596 남편의 센스 [14] file 아이스맨 2017.12.15 1528
7595 화가나는 불법주차 [15] file 아이스맨 2017.12.15 1263
7594 양념장 황금비율 [16] file 아이스맨 2017.12.15 956
7593 자기 건강을 체크해 봅시다 [23] file 하얀하늘 2017.12.13 1155
7592 일본 사토리 세대 [8] file 하얀하늘 2017.12.13 910
7591 빚 갚는 비결 [9] file 신디 2017.12.12 1166
7590 22살에 2조5천억 번 미국남자 [12] file 김탁구 2017.12.10 1198
7589 한국의 성씨 개수는 5582개 [9] file 김탁구 2017.12.10 624
7588 술은 되고, 담배는 안 된다? [8] file 천원 2017.12.09 844
7587 ‘소주 한두 잔’이 만취운전보다 사망사고 더 낸다 [7] file 천원 2017.12.09 527
7586 57년만에 만난 선생님과 제자들 [10] file 암코양이 2017.12.08 842
7585 어느 선생님의 월급날 [10] file 암코양이 2017.12.08 838
7584 의경출신이 말하는 중국어선 [10] file 도레미 2017.12.05 941
7583 자랑스런 우리 아버지 [13] file 도레미 2017.12.05 603